플래티어

NOTICE

Press

hy ‘프레딧’, AI 기반 마케팅 솔루션 ‘그루비’ 도입

2022-04-07

디지털 플랫폼 전문기업 플래티어와 손잡아
자사몰 역량 강화 및 타겟 마케팅 진행

 

hy의 자사몰 프레딧 (hy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hy(옛 한국야쿠르트)가 디지털 플랫폼 전문기업 ‘플래티어’와 손잡고 인공지능(AI) 기반 마케팅 테크 솔루션을 도입한다.

 

플래티어는 6일 인공지는 기반 마케팅 테크 솔루션 ‘그루비’를 hy의 온라인몰 ‘프레딧(Fredit)’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루비는 프레딧의 자사몰로서의 역량 강화는 물론, 매출 및 구매 전환율 증가에 기여할 예정이다.

 

hy가 도입한 그루비는 AI 기반 개인화 타겟팅, 개인화 상품 추천, 오프사이트 메시지(타겟팅 메시지) 기능 등 마케팅에 최적화된 이커머스 솔루션이다. 그루비는 80억 건 이상의 누적된 고객 행동 데이터를 분석해 AI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등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전문가로 구성된 전담 CSM(고객성공팀)이 솔루션 도입 시, 온보딩 및 자사몰 진단, 컨설팅까지 지원하는 디지털 마케팅 토탈 솔루션으로, 이커머스 업계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프레딧은 건강기능식품, 유제품, 가정간편식(HMR), 신선식품을 포함해 생활용품, 화장품까지 판매되는 온라인 통합 플랫폼으로, 2017년 ‘하이프레시’로 개설된 후 2020년 12월에 라이프 스타일 편집샵으로 재론칭됐다. 지난해 프레딧의 매출액은 2020년 대비 35% 증가한 700억 원을 기록했으며, 누적 회원수도 100만 명을 넘어서는 등 국내 최고의 종합식품·유통전문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번 hy의 그루비 도입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 거래 비중이 늘어나면서 식품·유통업계 전반에 불고 있는 ‘자사몰’ 열풍에 따른 것이다. 자사몰 육성을 통해 ‘D2C(소비자 직접 판매)’ 전략을 구사할 수 있고, 직접 고객 데이터를 수집 및 가공하여 향후 사업 모델을 세우기 용이하다. 이 때문에 관련 업계는 디지털 특화 외부 인재를 영입하고 관련 기술을 도입하는 등 자사몰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자사몰에 대한 기업들의 니즈가 확대되면서 AI 등 최신 IT 기술을 접목한 개인화 마케팅 솔루션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원문 출처=헤럴드경제